한국 구기가 후쿠오카에서 열리고 있는 95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위세를
떨치고 있다.

한국은 30일 축구가 결승에 오른데 이어 대회 8일째인 31일에는 야구가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올랐고 배구는 유고를 이겨 4강에 진입했다.

한국은 이날 후쿠오카 돔에서 벌어진 야구 준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선발임 임선동이 완투하며 일본에 산발 5안타 1점만을 내주고 4번
안희봉이 2점홈런을 포함,혼자 3점을 얻는 활약을 힘입어 4-1로
쉽게 이겼다.

한국은 1일 결승에서 미국을 5-0으로 이긴 쿠바와 금메달을 다투게됐다.

또 지난 79년 멕시코 대회에 이어 16년만에 우승을 노리는 남자배구는
8강전 유고슬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신진식 후인정의 수훈으로 고전끝에
3-1로 승리했다.

한국은 1일 캐나다를 3-1로 이긴 이스라엘과 결승진출권을 다투게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