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안츠의 떠오르는 거포 임수혁이 대타 만루홈련으로 팀을
3연패의 늪에서 건져 올리며 홈런더비 공동선두에 나섰다.

또 이병훈이 이틀연속 맹타를 휘두른 해태 타이거즈는 2연승을
달렸고 삼성 라이온즈는 신종주의 결승홈련에 힘입어 처음으로 공동
4위로 올라섰다.

롯데는 28일 열린 95프로야구패넌트레이스 잠실 원정 경기에서 대타로
나선 임수혁의 7회 만루홈런으로 LG트윈스에 8-3으로 승리,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롯데는 19승18패로 4위에서 3위로 한계단 전진했고 LG는 20승15패로
2위를 고수했다.

청주 원정에 나선 해태는 공격의 물꼬를 튼 1회 이병훈이 홈련등
활발한 타격으로 한화를 7-4로 제압했다.

1회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해태는 3회 상대 투수 폭투와 홍현우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고 5회에도 무사 만루에서 김상훈의 2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가름했다.

인천경기에서 삼성은 선발 성준의 역투와 신동주의 4회 결승홈런으로
태평양을 2-1로 제압했다.

삼성은 18승2무18패로 처음으로 한화와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상방울 레이더스-OB베어스의 전주 경기는 비때문에 취소됐다.

>>>> 28일 전적 <<<<

[[ 잠실 ]]

롯데 0 1 0 0 0 0 1 5 1 0 - 8
LG 0 0 2 0 0 0 1 0 0 - 3

<> 롯데투수 =윤학길(승.4승2패) 김상현(8회) 박동희(9회.세.2승1패6세)
<> LG투수 =오희주(패.1승1패) 민원기(7회)
<> 홈런 =공필성(6회1점) 임수혁(7회4점.이상롯데)

[[ 인천 ]]

삼성 1 0 0 1 0 0 0 0 0 - 2
태평양 0 0 1 0 0 0 0 0 0 - 1

<> 삼성투수 =성주(승.4승3패) 김태원(8회)
<> 태평양투수 =안병원(패.1승2패)
<> 홈런 =신동주(4회1점.삼성)

[[ 청주 ]]

해태 1 0 2 0 2 1 0 0 1 - 7
한화 0 0 0 0 0 1 2 1 0 - 4

<> 해태투수 =이원식(승.2승3패) 강태원(8회.세.2세)
<> 한화투수 =이상목(패.1패1세)
<> 홈런 =이병훈(1회1점.해태) 김용선(7회2점.한화)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