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샷을 우려하지 않는 골퍼는 없다.

특히 시합을 벌이거나 내기를 하면 실수의 두려움이 더 커지게 마련
이다.

두려움은 누구나 느끼지만 그 대처방법은 천차만별이다.

대부분 골퍼들은 위기가 닥칠수록 스윙이 옹색해 진다.

그러나 드물기는 하지만 그와 반대인 골퍼도 있다.

핸디캡 12인 C씨는 "강심장"으로 이름났다.

그는 상황이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스윙이 커지며 볼을 마음껏 때리는
스타일이었다.

어느날 친구가 물었다.

"자네는 도대체 두려움이란게 없는 것 같아. 실제로 전혀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건가" C씨의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나라고 별수 있는가.

자네들과 똑같이 겁이 난다고 봐야지. 그런데 몇년 골프를 치다보니까
두려움이 커지면 커질수록 더 적극적으로 쳐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어.
그게 몸에 밸때 까지는 "수업료"를 무척 많이 냈지.

그러나 지금은 더 크게 스윙한다는 생각으로 두려움을 떨쳐 내는거야.
그깟 OB좀 낸다고 내 인생이 바뀔리는 없는것 아닌가"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