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남매가 5승을 합창했다.

현대산업개발은 13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012배 "94-"95 농구대
잔치 18일째 여자부 풀리그에서 이정희-김성은-전주원이 리바운드볼 21개를
잡아내는 등골밑을 장악한데 힘입어 센터 한현이 부상으로 결장한 지난대회
챔피언 국민은행에 76-67로 역전승을 거두고 5승2패를 기록했다.
현대산업개발이 국민은행을 꺾은 것은 지난 92년 12월27일이후 25개월만이
다.

또 남자부 경기에서 현대전자도 건국대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78-73으로
승리, 5승2패를 마크했다.

대구 경기에서는 SKC가 대웅제약을 76-49로 쉽게 꺾고 여자부에서 6연승 선
두행진을 계속했고 고려대는 기업은행을 86-67로 물리치고 6승1패를 기록했
다.

전반전에서 국민은행 가드 박현숙(19득점)의 저돌적인 골밑공략을 막지 못
해 31-34로 뒤진 현대는 후반들어 센터 이정희에게 골을 집중시켜 8분30초께
처음으로 43-42로 전세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현대는 이후 동점 2번과 역전 4번을 주고받는 시소를 벌이다가 52-52 동점
이던 13분45초께 교체투입된 1년생 정윤숙이 3점슛, 조인현이 골밑슛을 잇따
라 터뜨리면서 61-58로 앞서 나간 뒤 2분동안 3차례나 연속 가로채기를 성공
시켜 승기를 잡았다.
정윤숙은 후반 5분여동안 9득점 5리바운드 가로채기 1개로 팀 승리를 뒷받
침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