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설명해서 골프코스는 티잉그라운드와 페어웨이, 그리고 그린으로
구성된다.

티잉그라운드는 그 홀에서 첫샷을 날리는 곳으로 지면은 평평하다.

티잉그라운드와 퍼팅을 하는 그린사이에 있는 것이 페어웨이이다.

페어웨이는 볼을 치기 좋게끔 잔디를 다듬어 놓은 곳으로 티잉그라운드에서
치는 샷(티샷)의 목표지점으로 보면 된다.

그러나 티잉그라운드와 그린사이에는 페어웨이뿐만 아니라 연못이나 개울도
있고 모래웅덩이도 일부러 만들어 놓는다.

연못이나 개울등 물이 있는 곳을 워터해저드라 부르고 모래웅덩이는 벙커로
보통 부른다.

코스에 워터해저드나 벙커를 만들어 놓는 것은 공략적묘미를 더하기
위해서이다.

볼이 해저드에 빠지면 "타수의 손해"가 따르기 마련이다.

만약 해저드와 같은 코스내 "트러블"이 없으면 볼을 똑바로 치는 사람이나
삐딱하게 치는 사람이나 별반 차이가 없게 되며 그건 불공평하다는 것이다.

나중에 설명하겠지만 볼이 워터해저드에 빠지면 1타의 손해가 있기
마련이고 벙커에 빠지면 모래위의 볼을 쳐야하기 때문에 거리상의 손해가
있고 치기도 힘들다.

페어웨이 양옆에는 또 러프지대가 있다.

러프는 숲가까이에 있는 풀이 긴 지역으로 볼이 방향이 나빠 페어웨이에
안착하지 못하고 러프에 정지하면 풀이 긴 관계로 그곳역시 볼을 치기가
힘들다.

그러나 벙커나 러프는 규칙에 따른 "명백한 1타손해"는 없고 다만 볼을
치기 힘겨운 지역일 뿐이다.


<>.티잉그라운드에서는 대개 티(tee,그 재질은 나무가 대부분이다)를
꽂고 그위에 볼을 올려놓고 친다.

이를 티업(tee up)이라 하는데 티업은 물론 티잉그라운드에서만 허용되고
그 다음샷부터는 절대 볼을 건드리지 않고 "놓여있는 그대로 치는 것"이
철칙이다.

티업을 허용하는 것은 거리를 내라는 의미이다.

잔디위의 볼은 잔디와 볼사이의 간격이 없기때문에 볼과 클럽의 정확한
접촉이 필수적인데 티업을 하면 그 간격이 생기는데 기인, 보다 쉽게 볼을
칠 수 있다.

거리가 짧은 파3홀을 제외한 파4,파5홀에서는 대개 드라이버로 티샷을
한다.

드라이버는 골프클럽중 클럽자체의 길이가 가장 긴 클럽.

클럽자체의 길이가 길다는 것은 거리를 내기 위한 클럽이라는 뜻이다.

이는 50cm막대기로 볼을 치는 것과 1m막대기로 볼을 치는 것중 어느쪽이
더 멀리 날릴수 있는가를 생각하면 된다.

골퍼들이 우러러 보게 마련인 장타자는 바로 드라이버샷을 남들보다 멀리
날리는 사람들로 보면 된다.

전에 얘기했듯 드라이버샷을 멀리 보내면 홀컵까지의 남은 거리가 가까워져
그만큼 유리한 골프를 하게 된다.

골프채에 대해서는 내일 더 설명한다.

(김흥구기자)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