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가 내년부터 대폭 축소, 내실위주로 운영된다.

대한체육회는 체전의 비대화방지를 위해 올해 실시했던 단체종목의
사전예선제를 확대하고 육상에도 기준기록제를 도입하되 연차별로 모든
기록종목에 이를 적용하기로 했다.

체육회는 1-2일 이틀동안 대전시내 경원호텔에서 열린 전국체전 운영개선
평가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오는 6일 전국체전위원회(위원장 김경수)와
제11차대한체육회전체이사회(9일,올림픽회관)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하기로 했다.

체전 평가회는 또 대회운영의 국제화를 겨냥,종합시상에서만 실시했던
시.도별기를 게양하고 시.도의 노래 연주를 종목별 시상에도 도입키로
했다.

그동안 논란이 돼왔던 학생 동원 카드섹션은 내년 제76회체전(10월,경북)
부터 완전 폐지된다.

체전 개선방안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참가인원의 경우 올해 제75회
대전전국체전이 사전 예선제를 도입, 8백여명의 선수.임원이 감소했으나
내년부터 지방자치제실시로 예산확보의 어려움이 생길 것을 감안해 본부
임원 80명, 경기임원 시도별 36명으로 제한할 방침이다.

이 조치로 최소한 1천4백명가량의 임원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경기운영에서는 올해 축구 배구 농구 등 7개종목에 남,녀 일반부에 대해
사전예선을 치르던 것을 내년부터는 대학부까지 확대해 종래 11종별에서
14종별로 늘려 710명가량의 인원감소효과를 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내년 시즌 사전예선과 엔트리 제한, 선택참가 변수를 감안하면
약 2천8백명의 인원감소가 점쳐지고 있다.

체육회는 또 참가기준기록을 우선 육상에 적용하되 수준차가 현저한
장거리 종목에 적용, 남자의 경우 5천m와 1만m, 여자는 3천m와 1만m에서
일정수준이상의 선수들에 한해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기록의 신속한 집계를 위해 전산망을 확충, 기존 육상.역도.사격.양궁에
한해 현장 처리하던 것을 수영, 사이클을 포함해 전 종목으로 확대키로
했다.

한편 체육회는 채점방식에 대해서는 기존 종합채점방식을 그대로 적용하되
내년중 체점관련 소위원회를 구성해 메달순위에 의한 방식 등 개선책을
논의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