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25.포항제철)가 일본프로축구 진출보다 유럽쪽을 택했다.

94미국월드컵 본선에서 맹활약,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부터 "아시아스타"
로 선정된 홍명보는 23일 오후 자신을 스카우트하러 내한한 일본프로축구
벨메어 임원과 구단 사무실에서 접촉,"연봉등 대우측면에서 가고싶은 마음
이 없는것은 아니나 일본에서 뛸 경우 기량향상에 도움이 되지않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1~2년뒤 수준높은 이탈리아나 스페인으로 진출할 계획"이라
고 덧붙였다.

포항제철도 이같은 홍의 입장에 대해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유럽진출을 희
망할 경우 적극 협조,월드스타로 성장할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