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체육계의 최고권위인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이 21일 오후 3시
올림픽회관 대회의실에서 거행된다.

이민섭문화체육부장관과 조상호 심사위원장 등 체육계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거행될 이날 시상식에서는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 2관왕인
쇼트트랙 여자국가대표 전이경(18,배화여고 3년)이 경기상을 수상하고
전명규빙상국가대표팀 코치가지도상을 받는다.

또 한기풍 대한역도연맹 부회장이 공로상을,선상규한국체육진흥학회장이
진흥상을 각각 수상한다.

그러나 연구상은 대상자가 없어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 수상자에게는
대통령상과 함께 400만원의 상금이 부상으로 수여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