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이 주류를 이루던 치아교정이 대학생은 물론 40,50대 주부와
직장인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서울대 치대 장영일교수(교정과)는 자녀의 교정치료를 하던 40대주부가
뒤늦게 교정상담을 하기도 하고 중견직장인이 교정치료를 받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성인교정을 전문으로 하는 연세대치대 박영철교수(교정과)는 최근 교정
기술과 재료개발로 50,60대라도 잇몸이 건강하고 이의 뿌리가 높지 않으면
교정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성인교정에 많이 이용되는 것중의 하나가 MEAW(Multiloop Edgewise
Archwire Technique)방식.

이 방식은 교정틀의 아취형태를 환자특성에 맞게 제작, 조절해감으로써
치아를 개별적으로 적절히 움직이게 하면서 교정해 가는것이 특징이다.

특히 치주인대와 치조골에서 골개조대사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게함으로써
교정중에도 무리없는 치아이동이 가능하고 치아가 수평 수직으로도 움직일
수 있어 나이많은 사람에게 적용가능하다는 것이 장교수의 설명이다.

또 SWT(Straight Wire Technic)방식도 성인교정에 많이 이용되는데 이는
치아를 받치는 잇몸자체를 이동, 교정치료후에도 치아가 원래상태로 돌아
가는 회귀현상을 막아주며 자연스러운 모양으로 치료해간다는 장점이 있다.

박영철교수는 치아교정에 쓰이는 재료의 개선도 성인치아교정의 확산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전에는 교정틀의 소재가 주로 스테인리스스틸와이어로 보통 한달에
한번씩은 교체해 주어야 했다.

그러나 최근 형상기억합금을 소재로한 교정틀이 이용되면서 치아에 주는
부담도 적고 한번 장치를 넣으면 3,4개월씩 지속돼 치료시간과 횟수를 줄일
수 있게 됐다.

또 성인의 경우 치아가 이동하면 뼈가 내려가는 경향이 있는데 여기에
인공뼈를 심어줘 높이를 받쳐줌으로써 치아교정이 어려웠던 사람도 교정할
수 있게 됐다.

외관상 불편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철사 한 줄에 투명한 세라믹을 부착한
교정장치를 비롯 아예 치아안쪽에만 장치해 외부에서는 교정장치를 알아볼
수 없게하는 설측교정장치도 개발돼 이용된다고 박교수는 말했다.

장영일교수는 최근 중장년층도 외모에 대한 관심이 전반적으로 높아지고
아예 이를 뽑고 인공이를 해넣는 방식은 인공이와 잇몸사이가 거무스름하게
변색되는등의 부작용이 있어 최근 성인들의 치아교정이 느는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정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