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기대주 김무교냐 지는 해 현정화냐.

탁구여왕자리는 이 두 미녀스타의 대결로 가려지게 됐다.

10일 문화체육관에서 열린 제9회 탁구최강전 여자단식 준결승에서 현정화(
한국화장품)는 박해정(제일모직)을 맞아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3-2로 승리, 최종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 현정화는 노련한 경기운영과 구석을 파고드는 강한 스매싱으
로 상대를 제압했다.

1세트에서는 몸이 덜 풀린 박을 21-7로 가볍게 꺾었으나 2,4세트에서 스피
드와 체력을 앞세운 박에게 17-21, 14-21로 내주었다.

그러나 현정화는 빠른 공수전환과 강약조절로 상대의 페이스를 흩뜨리는 전
술을 적절히 구사하고 찬스를 놓치지 않는 민첩성을 발휘, 5세트 중반이후
사기가 떨어진 박해정을 여유있게 따돌리며 경기를 마무리,오는 12일 실업초
년생 김무교(대한항공)와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 자존심 대결을 펼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