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특수' 예산시장 확 달라졌다…재개장
'백종원 효과'로 전국적인 명소로 떠오른 충남 예산시장이 한 달 만인 1일 재개장했다.

시에 따르면 먼저 울퉁불퉁하고 먼지 날리던 장옥 바닥을 깨끗하게 다시 포장하고 공중화장실도 새로 단장했다.

메뉴도 다양해졌다. 16개 업체가 새로 창업해 어묵·우동·만두·튀김·갈치구이 등을 선보이고, 아이들을 위한 메뉴도 추가됐다.

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하는 한편 새로 문 여는 일부 업체 상호에 대술·신양·봉산·덕산·오가 등 예산 읍·면 이름을 넣어 지역색을 살렸다.

인파가 몰려 자리 맡기 경쟁이 치열하다는 지적에 따라 접수 대기하는 기계도 마련했다.

앞서 주변 숙박업소 관계자들과 외식업자들은 바가지요금을 자제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함께하겠다는 결의대회도 했다.

군 관계자는 "첫날부터 많은 손님이 찾아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적인 관심과 성원이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예산군)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