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다세대주택서 불…30대 아버지·5살 아들 심정지
인천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30대 아버지와 5살 아들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4분께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5층짜리 빌라 5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30대 남성 A씨와 아들 B(5)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문을 열고 들어갔을 당시 이들은 거실과 작은 방에서 각각 발견됐다.

다른 주민 5명도 불길을 피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19분 만인 오후 3시 13분께 불을 모두 끄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불이 난 원인과 최초 발화점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