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밀고 '프락치 의혹'은 조사대상 제외
진실화해위, 김순호 경찰국장 '녹화사업 피해' 조사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의 강제징집·녹화사업 피해 여부를 조사키로 했다.

진실화해위는 2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빌딩에서 열린 제46차 위원회에서 김 국장의 진실규명 신청에 대한 조사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김 국장은 8월 29일 자신이 1980년대 군사 정권 시절 녹화사업의 피해자라며 진실화해위에 진실 규명을 신청했다.

녹화사업이란 '좌경 사상으로 붉게 물든 학생을 푸르게 순화하는 사업'이라는 의미로, 당시 군부독재 정권에 저항하던 운동권 학생을 강제 입영시킨 일이다.

김 국장은 1983년 학생운동을 하다 군에 입대했다.

그가 7월 경찰국장에 임명되자 제대 뒤 프락치(정보망원)로 활동하면서 1989년 함께 노동운동을 하던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 동료를 밀고해 경찰 대공요원으로 특채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 국장은 자신이 녹화사업의 피해자라면서도 이 '프락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번 조사는 김 국장의 강제징집·녹화사업의 피해 진실 규명 신청에 따른 것으로 프락치 의혹 조사와는 별개다.

진실화해위원회 관계자는 "실제 김 국장이 프락치 활동을 했는지는 이번에 결정된 조사 사안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프락치 의혹과 관련해서는 민주화운동 희생자 추모 단체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단체 연대회의(추모연대)가 8월 23일 진실 규명을 신청했다.

진실화해위는 추모연대의 진실규명 신청은 따로 검토해 조사를 개시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이달 23일 '대학생 강제징집 및 프락치 강요 공작 사건'을 공권력에 의한 중대한 인권침해 사건으로 결론 내리고, 2020년 12월부터 지난 7월까지 관련 사건 진실규명을 신청한 207명 가운데 187명을 피해자로 인정했다.

진실화해위는 조사 과정에서 총 2천921명의 강제징집 및 녹화·선도 공작 관련자 명단도 처음 확인했다.

이 명단에 김 국장도 포함됐다.

진실화해위는 다음 달 9일까지 진실규명 신청을 추가로 받고 김 국장 관련 내용을 포함한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