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 "거래 횟수 많고 계획적·주도면밀하게 범행"
비트코인 대금 '던지기' 마약 거래 50대 징역 10년
필로폰이나 합성 대마 등 마약류를 텔레그램을 통해 비트코인으로 주문받아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주도면밀하게 거래한 50대가 장기간 사회와 격리됐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신교식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58)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2천88만5천 원을 추징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6일 오후 11시 28분께 서울시의 한 아파트 무인 택배보관함에 보관된 필로폰 상당량을 B씨에게 1천만 원에 판매하는 등 같은 해 5월부터 지난 6월까지 6명에게 27차례에 걸쳐 마약류를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비트코인 대금 '던지기' 마약 거래 50대 징역 10년
해외에 거주하면서 텔레그램에 마약류 판매 광고를 하는 A씨는 구매 주문이 들어오면 공범으로부터 국내에 은닉된 마약류 장소 사진을 전송받은 뒤 이를 구매자에게 알려주면서 거래 대금으로 비트코인을 지급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텔레그램과 비트코인을 통한 거래 횟수가 27회로 많고, 특정 장소에 마약을 두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거래하는 등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으로 범행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지만, 이 사건 모든 범행을 인정하고 동종 전과가 없는 데다 벌금형을 초과해 형사처벌을 받은 적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비트코인 대금 '던지기' 마약 거래 50대 징역 10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