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후 PCR 의무 해제 첫날…토요일 동시간대 기준 12주 만에 최소
오후 9시까지 전국 2만2807명 확진…어제보다 3천여명 줄어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1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2만 명대 초반의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람은 모두 2만2천80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2만5천900명)보다 3천93명이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24일(2만5천65명)보다 2천258명, 2주일 전인 17일(3만3천614명)보다는 1만 명 이상 적은 수치다.

토요일 동시간대 기준으로는 지난 여름 재유행 초기인 7월 9일(1만9천842명) 이후 12주 만에 가장 적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확진자가 추가되더라도 2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명대 중반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9시까지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1천955명(52.4%), 비수도권에서 1만852명(47.6%)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6천693명, 서울 4천797명, 인천 1천334명, 경남 1천364명, 경북 1천250명, 대구 919명, 충남 833명, 강원 680명, 충북 791명, 전북 772명, 대전 606명, 전남 686명, 광주 580명, 부산 663명, 울산 465명, 세종 211명, 제주 163명이다.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5천772명→1만4천154명→3만9천410명→3만6천139명→3만864명→2만8천497명→2만6천960명으로, 일평균 2만8천828명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확연한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정부는 이날부터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를 해제하는 등 방역 조치를 잇따라 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