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은 다음 달부터 전기 요금을 조정해 4인 가구 기준 전기요금이 약 2270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30일 밝혔다.

4인 가구(월 평균사용량 307kWh)의 월 전기 요금 부담이 약 760원 증가하고, 이미 발표돼 내달부터 적용되는 올해 기준연료비 잔여 인상분인 1kWh(킬로와트시)당 4.9원까지 더해지는 금액이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