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웅 의원 불기소 처분에 반발
'고발사주 제보' 조성은 "검찰이 진술 왜곡"…정보공개 청구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불기소 처분에 반발해 검찰에 수사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씨는 전날 "검찰이 내 진술 취지를 왜곡해 기자단에 알렸다"며 검찰에 자신의 진술서와 진술 영상녹화 원본 공개를 요청했다.

조씨는 정보공개 청구 결과를 받아본 뒤, 검찰 처분에 대한 항고·재정신청 등 후속 조치를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조씨는 지난해 9월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김 의원과 공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지난 5월 손 검사와 김 의원이 당시 여권에 부정적 여론을 형성하기로 공모하고 두 차례 고발장과 실명 판결문을 주고받았다고 판단해 손 검사를 재판에 넘겼다.

김 의원은 당시 민간인 신분인 점을 감안해 검찰에 이첩했다.

검찰은 그러나 확보된 증거들과 제보자인 조씨의 진술 등을 종합해도 김 의원의 공모를 인정하긴 어렵다고 보고 전날 불기소 처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