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단체 "추가 행불자 확인 위해 진상조사 연장해야"
희망 생긴 5·18 행불자 가족들 "우리 가족도 찾아달라" 호소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에서 5·18 행방불명자 염경선 씨의 DNA가 확인된 것을 계기로 실낱같은 희망을 품게 된 다른 행불자 가족들도 추가 발굴 확대 등을 호소했다.

행방불명자 최영찬 씨의 아들 최승철(59) 씨는 28일 5·18 부상자회 주관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식이나 부모를 못 찾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찾을 수 있도록 많이들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1980년 5월 18일 광주 남구 월산동에 살던 아들 승철씨는 시위대 모습을 보고 구경하러 따라가다 광주사직공원 앞에서 군인들에게 잡혀 상무대로 끌려갔다.

아들 승철씨는 5·18 민주화운동이 끝날 시점 상무대에서 집으로 돌아왔지만, 이웃주민이 "아버지 어디 가고 너만 왔느냐"고 물었고 그때서야 아버지가 사라졌다는 걸 알았다.

승철씨 아버지는 아들이 사라진 당일 승철씨를 찾기 위해 집을 나섰고 그 이후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채 행방불명됐다.

희망 생긴 5·18 행불자 가족들 "우리 가족도 찾아달라" 호소
최씨는 "나이 60이 될 때까지 아버지에게 효도도 못 하고 매일 저녁이면 머리가 깨질듯한 고통에 시달린다"며 "이제라도 제발 찾게 좀 도와달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교도소 생존자협의회 강길조 회장도 교도소 암매장을 거듭 주장하면서 더욱 적극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강 회장은 당시 교도소 가마니 창고에 감금돼 있으면서 매일 새벽 헬리콥터에 사망자를 싣고 나가는 걸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강 회장은 "42년 동안 꾸준히 진술 했는데도 진상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신속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희망 생긴 5·18 행불자 가족들 "우리 가족도 찾아달라" 호소
부상자회는 억울한 심정으로 도처를 떠돌고 있을 5·18 영령과 그들의 유족을 위해 5·18 진상조사위원회 활동 기간이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1차 조사부터 7차까지 행불자 신청자 약 470여명 중 현재 인정받은 행불자는 69명, 인정받지 못한 행불자는 242명이다.

황일봉 부상자회장은 "행불자로 인정받지 못한 242명에 대해 DNA 전수조사를 하고 탈락한 행불자와 미처 신청하지 못한 행불자를 대상으로도 신규 신청을 받아 대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부상자회는 이날부터 자체 접수를 시작해 개인정보 동의서와 채혈 동의서를 받은 명단을 진상규명조사위와 수사기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황 회장은 "5·18이 정리되면 6·25 전쟁, 제주 4·3 사건, 여순 항쟁 등 모든 억울한 일들도 정의롭게 풀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행불자 발굴에 대해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