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길 중구청장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 일자리 창출 기대"
신세계, 울산혁신도시에 83층 주상복합 2027년까지 건립 추진
울산시 중구는 신세계가 울산 혁신도시 부지에 상업과 주거를 포함한 복합 시설을 2027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중구에 따르면 신세계는 이날 오후 구청에서 관련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신세계는 혁신도시 상업 용지(우정동 490번지) 2만3천529.5㎡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83층(2개 동) 규모 복합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복합시설에는 판매시설, 문화 및 집회 시설,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 주차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상업시설은 5개 층(지하 2개 층, 지상 3개 층) 영업면적 4만3천20㎡(1만3천13평)로, 기존 울산 지역 백화점보다 더 크게 조성된다.

쇼핑·식음·문화·어린이 체험 등 다양한 여가 활동을 한곳에서 즐길 수 있는 '몰링(malling)형 쇼핑 시설'과 주민이 원하는 편의시설, 휴식 공간 등이 들어선다.

신세계는 2023년 착공,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영길 중구청장은 "혁신도시 정주 여건이 개선되고 주민을 위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지 개발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세계, 울산혁신도시에 83층 주상복합 2027년까지 건립 추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