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교육위원회, 교육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의 장 되길"

조희연 "내년 3월부터 초등 돌봄 교실에 무상 간식 제공"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3월 새학기부터 초등 돌봄 교실에 간식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예산 255억 원을 들여 초등 돌봄을 이용하는 모든 학생에게 무상 간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후 5시까지 돌봄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1회 간식을 주고, 오후 5시부터 7시까지는 추가로 1회 더 주는 방식이다.

혜택을 받는 학생은 오후 5시까지가 4천100명이며 오후 5시부터 7시까지가 1천500명으로 추산된다.

1인당 간식 1회 지급에 2천500원씩이 소요된다.

조 교육감은 27일 출범하는 국가교육위원회(국교위)의 역할에 대해서는 "위원들은 자신을 파견한 집단으로부터의 구속성을 넘어서서 22세기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무엇이 좋은지에 대해 개방적 자세로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교위는 국가 교육과정이나 대입제도 등 중장기 교육정책 방향에 대해 국민의견을 수렴하고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대통령 직속 합의제 행정위원회로, 조 교육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으로서 국교위에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그는 "국가교육위원회의 출범은 한국교육을 전환하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교육이라고 하는 온 국민의 관심사에 대해 진정한 사회적 논의와 합의의 장이 되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