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명 접속해도 OK" 카카오엔터, 라이브 스트리밍 개선판 공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강화해 최대 2천 명까지 접속할 수 있도록 개선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카카오 i 커넥트 라이브 2.0'을 26일 공개했다.

개선된 서비스는 기존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생방송 수용 인원은 1천 명에서 2천 명으로, 화상회의 수용 인원은 100명에서 500명으로 늘었다.

대규모 인원이 접속해도 기존의 0.5초 지연 대기 시간은 유지하고, 접속 성공률 99%를 보장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소수 오디오 채널을 감지하는 기능으로 유의미한 대화를 하는 참가자를 인식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개발 측면에서는 기존 통화, 방송, 회의로 분리됐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하나로 통합해 개발자가 스트리밍 목적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

또 소규모 기업이나 개발자를 위해 기존 단일 요금제 대신 기업 규모에 따른 4가지 요금제로 확대 개편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기업에 개별 스트리밍별 사용 시간, 참여자 수, 평균 참여 시간, 브라우저별 사용자, 운영체제별 사용자 등 통계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화자가 분리된 자막 기능, 다양한 가상화면 설정, 라이브 스트리밍 화면 믹싱 및 녹화 기능 등을 연내에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최진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커넥트 라이브 팀장은 "카카오 i 커넥트 라이브 2.0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서 직접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워크 화상회의·웨비나·음성채팅 등을 통해 이미 그 기술력과 안정성 검증을 마친 서비스"라며 "대규모 동시 접속 롤플레잉게임(RPG)에 준하는 성능과 재미 요소를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고자 서비스 고도화에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