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사건 충격…'삼단봉·경보기' 챙기는 여성들
스토킹하던 동료 역무원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살해한 전주환(31·구속) 사건 이후 호신용품을 챙기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사람이 많이 다니는 지하철역마저 안전하지 않을 수 있고, 순식간에 일이 벌어지면 누구도 도와줄 수 없다는 생각에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최근 트위터와 여성 회원들이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가도 우리를 지켜줄 수 없다", "계속 고민했는데 이번에는 꼭 (호신용품을) 구매해야겠다", "호신용품을 사 직장 사람들, 친구들에게 돌렸다" 등의 글이 줄을 잇고 있다.

호신용품의 종류와 장단점, 사용법 등을 자세하게 소개한 글은 많게는 수만 회 리트윗됐다.

2년간 한 남성으로부터 스토킹을 당한 경험이 있는 자영업자 강모(32)씨는 최근 '신당역 사건' 보도를 접한 직후 호신용 경보기와 최루 스프레이를 샀다고 전했다.

그는 "피해자가 내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호신용품을 가지고 다녀야겠다고 결심했다"며 "그렇게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에서도 이런 흉악한 일이 벌어지는데, 나를 지킬 수 있는 건 나뿐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직장인 권모(29)씨도 한동안 두고 다녔던 호신용 전기충격기를 신당역 사건 이후 집을 나설 때마다 챙겨나온다. 평소 차고 다니는 스마트워치에는 그동안 쓰지 않았던 'SOS' 기능도 다시 활성화했다.

용산구 일대에서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는 30대 '캣맘' A씨는 "보통 사람도 많고 가로등도 밝게 켜진 공원에서 밥을 주기 때문에, 지나가던 남자들이 고양이 밥을 준다는 이유로 위협해도 그다지 무섭지 않았다. 하지만 신당역 사건을 보니 공공장소라도 안심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예 무기류인 '삼단봉'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김정혜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젠더 폭력이 잇따르면서 여성이라면 누구에게든 언제든 어디서든 닥칠 수 있는 위험으로 인식하게 됐다"며 "일상과 관계가 안전하지 않고 시스템도 나를 지켜줄 수 없다고 생각해 스스로 보호 방안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현상을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