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연상호 감독 신작 드라마 '기생수: 더 그레이' 제작
넷플릭스가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연상호 감독의 신작 드라마 '기생수: 더 그레이'를 제작한다.

넷플릭스는 '기생수: 더 그레이' 제작을 확정하고 전소니, 구교환, 이정현을 캐스팅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생수: 더 그레이'는 기생생물이 인간의 뇌를 장악해 신체를 조종한다는 기발한 상상력과 철학적인 메시지를 담은 이와아키 히토시의 만화 '기생수'가 원작이다.

영화 '부산행', 드라마 '방법', '지옥', '괴이' 등으로 혼란에 빠진 사회에서 살아가는 인간군상을 통해 인간 본성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를 제기해온 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류용재 작가와 연 감독이 각본을 함께 썼다.

배우 전소니가 기생생물에 감염된 정수인 역을 맡아 기생생물과 기묘한 동거를 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구교환은 사라진 여동생을 찾기 위해 기생수를 쫓는 설강우 역을 맡았다.

이정현은 기생생물 전담반 '더 그레이' 팀의 팀장이자 기생수에 남편을 잃고 오직 기생수 박멸을 위해 살아가는 최준경으로 분한다.

제작은 '지옥', 'D.P.' 등을 제작한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 '와우포인트'(WOW POINT)가 맡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