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밧줄 묶여 러닝머신 달린 맹견"…견주, 동물보호법 위반(종합)
대구 수성경찰서는 불법 투견 훈련장을 차려놓고 동물을 학대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 등)로 견주 A(60대)씨를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수성구 매호동 야산 인근에 투견 훈련장을 만들고 맹견인 핏불테리어 등 개 20여 마리를 투견용으로 사육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개를 훈련 시키기 위해 러닝머신 기능을 하는 기구에 묶어 달리게 하고, 고양이와 토끼, 닭을 러닝머신 앞에 둬 흥분제 용도로 활용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경찰은 A씨가 이 공간을 실제 투견장으로 사용했는지도 조사했지만 별다른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동물보호단체 캣치독과 경찰 등은 시민 제보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뒤 러닝머신으로 보이는 기구와 근육 활성화 약품, 주사기 등을 발견했다.

경찰 수사와 별도로 수성구청은 맹견보험에 가입 안된 6마리와 동물 등록을 하지 않은 16마리에 대한 과태료를 A씨에게 각각 부과했다.

또 개들이 갇혀있던 30여평 규모 축사도 무허가 건축물로 판단, 대구시 민생사법경찰과에 고발장을 제출해 별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