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독립유공자 후손 20명 국적 부여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해외 국적의 독립유공자 후손 20명이 대한민국 국적을 얻었다.

법무부는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에서 '제77주년 광복절 기념 독립유공자 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을 열고 계봉우 선생의 증손 계에두아르드(47)씨와 조명희 선생의 현손 김나탈리아(24)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20명에게 국적증서를 수여했다.

이날 대한민국 국적을 얻은 독립유공자 후손은 카자흐스탄 국적 9명, 중국 국적 9명, 우즈베키스탄과 러시아 국적 각 1명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수여식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이 헌법과 법률에 따라 대한민국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는 자격을 가지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 땅에 대대손손 뿌리를 내리고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살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공자 후손 대표로 나선 강연상 선생의 외증손 김유리(33)씨는 "할아버지의 독립활동을 잊지 않고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서 자랑스러운 한국인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장호권 광복회장과 대한민국 특별귀화자 1호 인요한 연세대 교수가 참석해 "이 땅에서 행복을 꿈꾸며 함께 살아가자"고 격려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