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여가부와 시범사업…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대상
서울시, 청소년 부모에 양육비 지원…자녀 1인당 월 20만원
서울시는 자녀를 둔 청소년에게 아동양육비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12월까지 자녀 1인당 월 20만원을 지원한다.

부모 모두 청소년복지지원법에 따른 청소년인 만 24세 이하이고,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3인 가구 기준 월소득 251만6천원)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청소년한부모 아동양육 및 자립지원을 받는 가구는 제외된다.

신청은 주민등록상 자녀의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이번 양육비 지원은 여성가족부 시범사업으로 진행된다.

시는 작년 9월 청소년복지지원법 개정으로 청소년부모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자 올해 4월 관련 조례를 제정·공포했다.

6월 기준 서울에 거주하는 청소년부모는 약 132가구로 추정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아동양육비 지원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욱 체계적인 청소년부모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