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의 차기 병원장 최종 후보로 박재현(마취통증의학과) 교수와 정승용(외과) 교수가 선정됐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이날 신임 원장 후보자에 대한 2차 평가를 진행해 박 교수와 정 교수를 최종 후보로 선정하고 교육부 장관에 추천하기로 했다.

신임 서울대병원장 공모에는 총 5명이 지원했고, 지난 8일 서울대병원 이사회의 1차 평가에서 3명으로 추려졌다가 이날 무순위로 2명의 최종 후보가 결정됐다.

서울대병원장은 병원 이사회 추천과 교육부 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서울대 총장, 서울대 의대 학장, 서울대 치과병원장, 서울대병원장, 교육부·기획재정부·보건복지부 차관, 사외이사 2명 등 9명으로 구성돼 있다
특수법인인 서울대병원의 원장 임기는 3년으로, 한번 연임할 수 있다.

신임 서울대병원장 최종 후보에 박재현·정승용 교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