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곰팡이가 슬어 눅눅해진 신당과 신의(神衣)를 꺼내 말리는 제주 전통 마을 의례인 마불림제가 송당본향당에서 봉행 됐다.

풍요와 번성 기원 '마불림제'…제주 송당본향당서 봉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축소 또는 취소됐던 제주 전통 마을제인 마불림제가 음력 7월 13일인 10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송당본향당에서 양승건 심방의 주재로 열렸다.

마불림제는 해마다 음력 7월 13일 장마가 끝난 뒤 '마'(곰팡이)가 핀 신당을 청소하며 '금백조(백주또)' 여신의 옷을 바람에 '불려 말린다'는 의미에서 유래된 제의로, 농경과 목축의 풍요와 번성을 기원한다.

이외에 '마'(장마)를 '불려 말려' 여름 농작물이 수해 없이 잘 자라도록 기원한다는 의미, 말(馬)의 수가 '불어나게'(늘어나게) 해달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전해진다.

풍요와 번성 기원 '마불림제'…제주 송당본향당서 봉행
금백조 여신은 송당 본향당에 모셔진 신으로 '소로소천국'이라는 신과 결혼해 아들 열여덟, 딸 스물여덟을 낳았고, 손자가 삼백일흔여덟이 생겼다고 전해진다.

이 자손들이 제주도 북동부 일대 마을로 흩어져 각기 당신(堂神)으로 자리 잡았다고 한다.

풍요와 번성 기원 '마불림제'…제주 송당본향당서 봉행
이번 마불림제에서는 재현행사와 함께 송당본향당이 자리한 당오름 탐방, 송당리 마을주민들이 제조한 제주(祭酒) 시음회 등 부대 행사도 진행됐다.

송당 본향당은 제주의 여러 신당중에서도 4대 당제(堂祭)가 모두 치러지는 드문 곳이다.

풍요와 번성 기원 '마불림제'…제주 송당본향당서 봉행
송당 본향당의 4대 당제는 음력 1월 13일의 '신과세제(新過歲祭)'를 시작으로 음력 2월 13일 '영등굿', 음력 7월 13일 '마불림제', 음력 10월 13일 '시만곡대제' 등으로 봉행 되며, 제주도 무형문화재 5호로 지정됐다.

도 무형문화재 송당리 마을제 의식재현 사업은 제주도 세계유산본부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과 송당리가 주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