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前검찰총장, 로펌 대표변호사로…"디지털 시대, 사회 전분야 포렌식 필수"
“디지털포렌식은 범죄 수사에만 쓰인다고 생각하지만 모든 분야에서 필요합니다. 디지털 자료 해독 능력이 갈수록 중요해질 겁니다.”

문무일 법무법인 세종 대표변호사(사법연수원 18기·사진)는 8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디지털포렌식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표변호사는 검찰 재직 시절 ‘특수통’으로 이름을 날렸던 인물. 하지만 법조계에선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도입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그는 2019년 7월 검찰총장에서 물러난 뒤 대학교수 등으로 지내다가 최근 세종에 전격 합류했다.

문 대표변호사는 “웬만한 기록은 다 디지털화된 시대인 만큼 문제가 발생했을 때 디지털 자료를 수집하는 능력, 훼손된 자료를 살려내는 능력 등이 뒷받침돼야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며 “범죄 입증뿐만 아니라 민사 분쟁과 일반 회사 업무에서까지 디지털포렌식 활용이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세종에서도 디지털 데이터를 법률 영역에서 적극 활용하는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가 차원에서 디지털포렌식 경쟁력을 키워가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문 대표변호사는 “한국 기업이 외국 기업과 분쟁을 겪을 때 디지털 자료 분석 능력이 떨어진다면 국내 기업에 불리한 증거가 더 많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검찰청에서 근무하던 2005년 디지털수사팀을 설립할 때 ‘수사 주권을 지켜야 한다’고 호소해 조직 신설을 승인받기도 했다.

그는 회계 분석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표변호사는 “과거 여러 특수수사 진행 과정에서 회계장부를 들여다보면서 회계 분석의 필요성을 실감했다”며 “최근 잇따르는 대규모 횡령 범죄처럼 디지털포렌식에 회계 분석을 병행하지 않으면 진상을 밝히기 어려운 사건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표변호사는 세종에 오기 전 회계 분석과 디지털포렌식을 융합한 컨설팅 업체인 ‘투명경영연구소’를 설립하면서 주목받기도 했다. 이 연구소는 회계자료 분석을 통해 기업 경영에 악영향을 주는 문제가 무엇인지 찾고, 이를 개선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문 대표변호사는 형사 부문에서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는 분야로 증권·금융, 공정거래, 산업기술 보호를 꼽았다. 최근 검찰이 합동수사단 설치나 조직 확대 등을 통해 적극적인 수사를 예고한 영역이기도 하다.

그는 “법을 위반했을 때 국민들이 과거보다 훨씬 예민하게 반응하고 수사기관도 더욱 엄격하게 대처하는 분야”라며 “법률 자문이나 소송대리 수요 역시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김진성/사진=허문찬 기자 jskim1028@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