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LG유플러스, 소외계층 아동 디지털·학습격차 해소 MOU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우본)는 LG유플러스, 알뜰폰 사업자 프리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외계층 어린이의 디지털·학습 격차 해소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우본은 우체국공익재단과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다니는 미취학 아동·초등학교 1학년 학생 300명을 선정한 뒤 주 1회 실시간 온라인 학습, 독서 지도, 미디어 과몰입 예방 교육 등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이용료와 태블릿PC 구매 비용, 통신비 등을 부담하며 온라인 학습 콘텐츠 'U+아이들나라', 자기 주도형 독서 교육 프로그램 '12주 챌린지' 1년 구독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리티는 태블릿PC 요금제 개통 업무를 맡는다.

협약식에서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LG유플러스와 함께 우리나라의 희망인 어린이들에게 좋은 디지털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형일 LG유플러스 CRO(부사장)는 "우정사업본부와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알뜰폰 사업자와 상생에도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석환 프리티 대표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우정사업본부, LG유플러스와 상호 협력할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