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회생불가능하게 만들 것"…파업해결 촉구 집회 잇따라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이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을 불법행위라고 비판하며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공개 촉구했다.

대우조선 임직원·협력사 "하청업체 파업 철저히 수사해달라"(종합)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임직원 30여명은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배포했다.

이들은 "거제·통영·고성 조선 하청지회는 노조 전임자 인정, 임금 30% 인상 등 실현 불가능한 요구를 내세우며 도크(건조공간)를 점거하는 불법 파업을 한 달 넘게 자행하고 있다"며 "생산설비를 파괴하고, 직원도 폭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회사가 지난해부터 2조원이 넘는 손실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 파업은 원자잿값 상승과 러시아 프로젝트 계약해지에 더해 회사를 회생 불가능한 상황으로 몰고 있다"면서 "하청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지난달에만 2천800억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

파업이 계속될 경우 하루마다 매출 감소 260억원, 고정비 손실 60억원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은 파업이 최근 조선업 호황에 따른 회생의 기회도 사라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대주주를 포함한 채권단과 직원, 협력사의 희생으로 살아남았고 국민의 혈세로 지원된 빚을 갚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간만의 조선업 호황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기회가 찾아오는 상황에서 파업을 지속하는 것은 이런 기회를 물거품으로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핵심 생산시설을 점거하고 있는 하청지회를 해산해달라"고 요구했다.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협력업체 협의회도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하청노조 불법파업 해결 촉구 집회를 열었다.

협의회는 호소문에서 "불법 파업은 대우조선해양과 사내협력사를 넘어 기자재를 납품하는 부산·경남 사외 협력사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며 "대우조선해양과 함께하는 10만여명의 직원들이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하청지회의 파업 후 지난달 3개사, 이번 달 4개사가 폐업했다고 전하며 "협력사 대표들이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지만 협상은 진전이 없고, 경영상 압박은 커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금의 문제가 해결돼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우리나라 조선산업이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도록 윤석열 대통령의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 임직원·협력사 "하청업체 파업 철저히 수사해달라"(종합)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