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사업 종료…마을 공동체·문화거점 만들어
'김해 1호 도시재생사업' 동상·부원·회현동 단장 마무리
경남 김해시는 동상·부원·회현동 원도심 재생사업이 사업 시작 7년 만에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김해시 제1호 도시재생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 김해시 동상·부원·회현동을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김해시는 이듬해부터 지난 6월까지 국비·지방비 등 467억원을 들여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시작했다.

동상·부원·회현동은 김해시 원도심이다.

과거 김해시의 상업·문화 중심지였지만, 김해시가 팽창하면서 활력을 잃었다.

김해시는 마을공동체를 활용한 지속가능한 마을 재생 비즈니스 모델과 문화복지 거점을 만들고 도시재생 성과를 지역주민과 공유하는 방법으로 도시재생을 시도했다.

'김해 1호 도시재생사업' 동상·부원·회현동 단장 마무리
김해시는 우선 2020년 '회현연가협동조합'을 설립했다.

회현연가협동조합은 김해시 특산품 산딸기 와인·장군차로 만든 토종균으로 김해치즈, 김해요구르트를 생산하는 마을 공동체다.

김해시는 2021년 치즈·피자 체험관, 레스토랑을 지어 회현연가협동조합에 운영을 맡겼다.

남산별곡사회적협동조합은 김수로왕 등 지역 역사 스토리를 활용한 커피 판매, 카페 운영, 바리스타 교육을 하는 '남산별곡'을 운영한다.

김해시는 또 2021년 분성광장을 만들어 주민들이 쉬거나 공연·축제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김해시는 127억원을 투입해 동상시장 근처에 지상 7층 규모 공영주차장 건물을 새로 지어 올해 4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이 건물에는 주차 공간과 함께 도시재생지원센터, 다목적 강당, 여행책방, 외국인 어울림커뮤니티 센터, 공동육아나눔터가 있는 다어울림센터가 입주했다.

'김해 1호 도시재생사업' 동상·부원·회현동 단장 마무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