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반발로 여름방학부터 도입 미지수…"학부모들은 찬성하는데"
'이정선 1호 정책' 광주 초등학교 방학 중 급식 무산되나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1호 공약'인 일선 초등학교 방학 중 급식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급식 종사자들이 소속된 노조뿐 아니라 교육 관련 노조들과 민주노총까지 정면으로 급식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올 여름방학부터 도입할 계획이었던 급식 무산 가능성이 커졌다.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광주지부(학비노조)가 이 교육감 취임 전후로 "사전 상의 없는 방학 중 급식에 반대한다"고 주장한 데 이어 지난 5일엔 전교조 광주지부와 공무원노동조합 교육청 본부 광주지부, 민주노총 광주본부가 연대해 "공약 이행이라는 명분으로 독단적 정책을 자행하는 이정선 교육감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방학 중 급식은 강도 높은 노동과 열악한 근무조건에서 일하는 급식노동자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이 교육감이 방학 중 급식을 독단적으로 추진할 경우 연대의 강도를 높여 반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따라서 이달 말부터 방학에 들어가는 일선 초등학교(151개교)에서 돌봄교실과 방과후학교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려는 급식 계획이 수포가 될 가능성이 있다.

초등학교 전체 조리사 148명 중 141명, 조리원 730명이 공무직인 가운데 이들 대다수가 방학 중 급식에 반대하는 학비노조원이기 때문이다.

이들의 동의 없이 급식은 이뤄질 수 없고, 대체 인력을 동원하기도 무리다.

급식실 운영과 별도로 매식(도시락 제공)도 검토할 수 있지만, 여름철 위생과 학생, 학부모들의 만족도를 고려하면 매식은 현실적인 대안이 아니라는 의견이 교육청 내에서 다수다.

이와 관련, 일선 초등학교에서 이달 말부터 급식하려면 방학에 돌입하기 전 식자재 공급 계약 등을 체결해야 하는데, 노조 등과 극적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시 교육청 한 인사는 "학부모와 일부 교육단체가 방학 중 급식을 꾸준히 주장하고, 공무직의 경우 방학 중 근로를 하면 충분한 임금이 지급되는데도 노조들이 연대해 반대하고 있어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의 입장을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방학 중 급식대상 학생은 돌봄교실과 방과후학교 참여자 등이다.

교육청은 초등학교 1, 2학년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돌봄교실 참여학생을 올해 여름방학에 6천명 가량으로 추산했다.

여기에 방과후학교 참여자가 2만명 가량이어서 방학 중 급식대상 학생이 2만6천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광주 전체 초등학교가 154개교인 점을 고려하면 한 학교당 160명가량이 방학 중 급식 대상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