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새벽 제주 성산항에서 발생한 어선 3척 화재의 방화 혐의자가 해경에 붙잡혔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현주 선박 방화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새벽 성산항 내 정박 중인 연승어선 3척에 발생한 화재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해경은 사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방화 혐의와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탐문을 벌인 끝에 지난 5일 오전 11시 45분께 성산읍 모처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