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결식아동 50명에게 반년간 하루 두끼 도시락 제공
전북 익산시가 결식아동 50명에게 6개월간 하루 두 끼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시는 5일 시청에서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 얼라이언스, 사회적협동조합인 청소년 자립학교 등과 '행복 두 끼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복 두 끼 프로젝트'는 결식 우려 아동이 하루에 최소 두 끼는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와 관련 단체, 시민이 협력해 '결식 제로'를 목표로 추진하는 활동이다.

이 협약에 따라 6개월간 50명의 아동에게 총 6천600식의 도시락이 지원된다.

시는 결식 우려가 있는 관내 아동을 대상자로 추천하고, 사업 종료 후에도 해당 아동들이 지속해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도록 아동 급식 지원사업과 연결할 예정이다.

SK텔링크, 미래에셋생명, 메이트플러스 등 행복 얼라이언스는 아동 50명에 대한 도시락 배달에 필요한 사업비와 기부 물품 등을 마련한다.

청소년 자립학교는 운영 중인 청년 식당을 통해 지원 대상자에게 도시락을 지원하고 식단을 관리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민·관이 협력해 밥을 굶는 아이들이 없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