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머니 환전 사기로 피해"…경찰에 27명 진정서
게임머니나 아이템을 현금으로 환전해주겠다고 속인 사기범이 수수료 명목으로 금품을 가로챘다는 진정서가 잇따라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최근까지 게임머니 환전과 관련한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 27명의 진정서가 경찰에 잇따라 접수됐다.

피해자들은 게임머니를 현금으로 환전해주겠다는 사기범의 계좌로 수수료를 보냈으나 이후 연락이 끊겼다면서 각각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총 피해 금액은 2억원 수준이다.

이들이 송금한 계좌의 실제 명의자는 최근 경찰에 출석해 "대출을 받으려고 계좌를 빌려줬을 뿐 사기 범행에 사용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기 범행에 사용된 계좌의 개설지가 인천시 서구라 서부서에서 전국 각 경찰서로 접수된 관련 사건을 병합해 수사하고 있다"며 "아직 피의자는 특정하지 못한 단계"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