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한 달 살기' 떠났다가…초등생 일가족 실종
체험 학습을 위해 전남 완도로 떠났다가 소식이 끊긴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을 찾기 위한 경찰 수사가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25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모(10) 양과 그 부모 등 일가족 3명 실종 사건 수사가 거주지인 광주와 완도에서 동시에 진행 중이다.

광주 남부서는 조양 가족의 행적 파악에, 완도서는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위치 추적에 각각 중점을 두면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22일 실종신고 접수 후 나흘째 이어진 수사에서 아직 별다른 성과는 없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마지막 생활 반응(휴대전화 위치 정보 등)이 지난달 31일 오전 4시께인 것으로 파악했다. 장소는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일원으로 알려졌다. 조양 가족이 승용차로 고금대교를 건너 완도에 입도한 시점은 그보다 이틀 전인 29일 오후 2시께로 확인됐다.

앞서 이 가족은 조양이 재학 중인 학교에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약 한 달간 교외체험 학습을 신청했다. 다만교외체험 학습 기간에 농촌마을에서 살아보기 등 자치단체 운영 행사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 측은 교외체험 학습 기간이 끝났는데도 조양이 출석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30대 중반인 조양의 부모는 재직 중인 직장이나 운영하는 사업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