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중증 50명, 2020년 11월 중순 이후 최저…사망 18명
신규확진 6790명, 어제보다 437명 줄어…1주일전과 비슷(종합)
2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천명대 후반으로 집계됐다.

1주일 전 토요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세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6천790명 늘어 누적 1천831만9천773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7천227명)보다 437명 적고 1주일 전인 지난 18일(6천828명)보다는 32명 줄어든 수치다.

2주일 전인 지난 11일(8천440명)과 비교하면 1천650명 적다.

토요일 신규 확진자 수로는 1월 15일(4천419명) 이후 가장 적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10일(9천310명) 이후 이날까지 16일째 1만명 미만이다.

지난 19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천66명→3천534명→9천303명→8천982명→7천497명→7천227명→6천790명으로, 일평균 7천57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85명이며 나머지 6천705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지역 발생 사례다.

지역별(해외유입 포함)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 1천718명, 서울 1천552명, 경남 405명, 부산 402명, 경북 346명, 인천 334명, 대구 316명, 충남 265명, 강원 249명, 전남 222명, 울산 191명, 전북 179명, 충북 178명, 대전 163명, 광주 125명, 제주 85명, 세종 53명, 검역 7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50명으로 전날(52명)보다 2명 줄어 사흘째 50명대를 기록했다.

2020년 11월 11일(49명)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가장 적다.

위중증 환자 수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크게 늘어 3월 말 1천300명대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감소세가 이어지며 지난 12일부터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으로 직전일(10명)보다 8명 많다.

사망자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이 전체의 44.4%인 8명인 가운데 70대 5명, 60대와 50대, 40대, 30대 각 1명이었고 10대에서도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10대 누적 사망자 수는 10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516명, 코로나19 치명률은 0.13%다.

신규확진 6790명, 어제보다 437명 줄어…1주일전과 비슷(종합)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