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는 24일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행정안전부가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더불어 강우에 따른 산사태 위험성을 고려해 산림청은 산사태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행정안전부는 23일 오전 11시부터 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또 이날 오후부터 경기도, 강원, 서울,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고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높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잦은 가뭄과 산불로 산사태에 취약한 만큼 집중호우에 따른 국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부분에 대한 중점 관리를 지시했다.

행정안전부는 각 지자체에 즉각 비상 근무를 지시했고, 시·도별 단체 소통방을 열어 상황전파와 정보공유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 최근에 산불이 났던 피해 지역은 산사태 위험성이 큰 만큼 산사태 위험지역 주민들을 긴급 대피하도록 하고, 산불 피해 복구 작업장에 미리 방수포를 설치하도록 했다.

한편 산림청은 서울, 경기, 강원, 전남, 제주에 23일 오후 5시를 기해 산사태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시·도는 관심 단계를 유지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