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페이스(B-Space)에서 블록체인 관련 교육을 하고 있다.  /부산테크노파크 제공
비스페이스(B-Space)에서 블록체인 관련 교육을 하고 있다. /부산테크노파크 제공
부산의 블록체인 기술 생태계가 한층 단단해진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면서 이와 연관된 기업이 모이기 시작했다.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는 민간 기업 및 단체와의 관계를 탄탄하게 다지고 있다.
산업 생태계 강화 나서는 부산시
부산시는 문현동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조성된 블록체인 기업 입주 공간인 ‘비스페이스(B-Space)’를 확대, 4개 기업을 추가로 모집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입주가 끝난 비스페이스에는 15개 기업이 모여 있다. 대부분 창업 기업이다. 이 중 네 곳은 역외 기업으로 분류된다. 대체불가능토큰(NFT), 소프트웨어, 플랫폼, 핀테크, 메타버스 등 블록체인과 관련한 다양한 기술 및 서비스가 실현되고 있다.

시는 스타트업 중심의 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블록체인 기술 확산으로 잡고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기술 기반의 블록체인 역외 기업 네 곳을 BIFC 공간에 입주시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블록체인 기술 확산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예산 34억원을 투입해 기술 개발 실증 체계를 구축한다. 국내 최초의 ‘블록체인 기술혁신지원센터’를 주축으로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서비스를 발굴하고 사업화하는 지원 체계가 마련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인력 양성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부동산 투자부터 거래소 설립까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조각투자 서비스 사업자인 세종텔레콤 컨소시엄(세종텔레콤·비브릭·이지스자산운용·디에스네트웍스자산운용)이 개발한 플랫폼 ‘비브릭’이 개인 간 거래를 시작했다. 비브릭은 부동산 수익 증권의 거래 내역을 블록체인과 예탁결제원에 동시에 기록하는 방식의 부동산 집합투자 서비스다. 비브릭은 첫 상장 건물인 ‘초량 MDM 타워’(14층) 공모를 지난달 마무리했다. 개인 간 거래가 가능해짐에 따라 주식처럼 개인이 부동산 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투자가 성공함에 따라 부산상공회의소는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부산블록체인산업특별자문위원회’의 첫 활동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부동산 신탁 투자사 설립 방안을 구상 중이다.

심재운 부산상의 경제정책본부장은 “블록체인 기반 사업이 다양한 만큼 자문위를 분과별로 운영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자문위와의 첫 회의는 블록체인과 부동산을 연계한 신탁사 설립이었으며, 향후 거래소 설립과 클러스터 조성 등으로 논의를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연내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추진한다.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하는 암호화폐와 STO(증권형 토큰), NFT 등 디지털 자산을 통합하는 구조다.

부산=민건태 기자 mink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