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 연세대의료원과 바이오헬스 기술사업화 협력

고려대의료원과 연세대의료원이 의료기술 사업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두 의료기관은 지난 3일 서울 을지로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기술사업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왼쪽)과 윤동섭 연세대 의무부총장(오른쪽), 함병주 고려대 의학연구처장, 최재영 연세대 의과학연구처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고려대의료원과 연세대의료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보건의료 산업의 산·학·연·병 연구 활성화와 바이오헬스 기술 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그동안 두 기관은 매년 자체적으로 기술설명회를 열어 보건의료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해왔다.

협약식 후에는 두 기관이 선정한 우수기술 설명회 세션과 교원창업 기업 설명(IR) 세션이 진행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을 비롯해 대학, 병원, 투자기관, 연구기관 등에서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김 부총장은 “연세대의료원과 함께 산·학·연·병 연구 활성화를 통해서 미래의학 실현과 인류의 건강, 번영이라는 꿈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부총장 역시 “양 기관이 선정한 우수기술을 소개하며 연구개발(R&D)에서 나아가 사업화 협력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