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교수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삼성서울병원

음주량이 늘수록 뇌경색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의 신동욱·정수민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한경도 숭실대 통계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해 최근 이 같은 결과를 밝혀냈다. 연구팀은 2009년과 2011년 국가건강검진에 둘 다 참여한 40세 이상 성인 450만 명을 대상으로 음주량 변화에 따른 뇌경색 발병 위험을 분석했다.

정수민 교수 
삼성서울병원

정수민 교수 삼성서울병원

연구 대상자는 하루 음주량에 따라 △비음주군 △저위험군(15g 미만) △중위험군(15~30g) △고위험군(30g 이상)으로 나눴다. 알코올 15g은 맥주 375mL 1캔 또는 소주 1잔 반에 해당하는 양이다. 분석 결과 저위험군이 음주량을 늘릴 때 뇌경색 발병 위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중위험군으로 음주량이 증가한 사람은 저위험군의 음주량을 유지했을 때보다 뇌경색 발병 위험이 11% 높아졌다. 고위험군은 발병 위험이 28%까지 증가했다.

반대로 고위험군이 술을 줄이면 뇌졸중 위험도 낮아졌다. 다만 모든 음주군에서 술을 완전히 끊은 경우엔 뇌경색 위험이 15~28% 높아지는 결과가 나타났는데, 연구팀은 이미 건강상 문제가 발생해 불가피하게 술을 마실 수 없는 사례인 것으로 추정했다.

한경도 교수 
숭실대

한경도 교수 숭실대

정 교수는 “술의 종류와 상관없이 하루 3잔 이상 과음하면 뇌경색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면서 “하루 1~2잔 이하로 절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