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새벽 아파트 차량털이 시도, 10대 3명 검거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하주차장을 돌며 차량에 있는 금품을 훔치려던 A(16)군 등 10대 3명을 특수절도 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문을 따고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사이드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을 위주로 손잡이를 당겨보며 문이 열리는지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동네 선·후배 사이로 송도국제도시에 고가 승용차가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용돈 마련을 위해 인천시 서구에서 이동해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하주차장에 수상한 사람들이 배회한다"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아파트 커뮤니티센터에 숨어있던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은 차량 여러 대의 내부를 물색했으나, 금품을 발견하지 못해 미수에 그쳤다"면서 "신원 확인 후 보호자에게 인계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