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기준 1월말 이후 '최저'
위중증 환자, 이틀째 100명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29일 신규 확진자가 1만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2654명 늘어 누적 1808만323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만4398명)보다 1744명 줄면서 지난 26일부터 나흘째 1만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발표 기준일인 일요일 신규 확진자 수로만 따져보면 오미크론 유행 초기인 1월30일(1만7522명)부터 18주 사이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 22일(1만9289명)보다 6635명 적고, 2주 전인 지난 15일(2만5425명)과 비교하면 1만2771명 줄면서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지난 23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9971명→2만6341명→2만3945명→1만8809명→1만6584명→1만4398명→1만2654명으로, 일평균 확진자 수가 1만7529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26명이며, 나머지 1만2628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사례다.

지역별(해외 유입 포함)로는 경기 2839명, 서울 2018명, 경북 1008명, 경남 817명, 대구 794명, 충남 631명, 부산 538명, 전북 520명, 강원 468명, 전남 467명, 충북 457명, 대전 446명, 인천 432명, 광주 420명, 울산 394명, 제주 257명, 세종 140명, 검역 8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이틀째 100명대다. 전날(196명)보다 8명 줄어든 188명으로, 작년 7월19일(185명)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는 올해 초 오미크론 유행 이후 급격히 증가해 지난 3월31일 1315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9명으로 직전일(36명)보다 17명 적었다.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0명(52.63%)이었고, 70대 6명, 40대 3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4158명이며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