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8시 30분 산불 3단계·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 발령

산림청은 28일 낮 경북 울진군 근남면에서 난 산불이 밤사이 진화가 불가능해 질 것으로 보고 야간산불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또 이날 오후 8시 30분을 기준으로 산불 3단계 및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산림청과 소방방재청은 산불 현장에 진화대원 800여명을 투입해 방화선을 구축하면서 밤사이 산불 확산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다만 이날 오후 7시 30분께 해가 지면서 현장에 투입했던 진화헬기 30대는 철수했다.

산림청은 오는 29일 해가 뜨면 다시 헬기를 진화작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불은 이날 낮 12시 6분께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했다.

화재 초기 현장에는 평균 초속 3m 가량의 남서풍이 불었지만 순간 최고 풍속 초속 20m 가량의 강풍이 불 때도 있고, 연기도 많이 발생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지만 산불 현장 주변에 있는 카센터와 사찰, 디자인사무실, 컨테이너 등이 불에 탄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산림청은 이날 오후 4시 30분을 기준으로 현장에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