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방산동 일대 들어서
코로나19·신종 감염병 대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서울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 부지에 지어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신종 감염병 발생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회의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과 신종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단순한 임상 진료 기능 이상의 선제적·체계적 위기관리 기능을 수행할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해 왔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감염병 예방과 의료 대응 총괄 조정·관리 역할을 하게 된다. 병원은 서울시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 부지에 지을 계획이다. 당초 서초구 원지동으로 신축계획을 추진했으나 소음기준 부적합으로, 접근성이 좋은 미군 공병단 부지로 이전계획을 변경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감염병 환자의 다학제 진료 등 배후진료 지원병원 역할을 하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도 같은 부지로 이전·신축하며, 800병상 규모로 확대된다.

사업 적정성 재검토, 총사업비 조정 등 행정 절차를 거친 후 설계 및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올 하반기 설계 공모를 시작해 2024년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