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사진=한경DB

B.A.P 힘찬 /사진=한경DB

그룹 비에이피(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32)이 강제추행 혐의로 또 다시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힘찬은 지난달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주점 계단에서 음주 상태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 당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피해자들은 힘찬이 허리, 가슴 등을 만졌다며 경찰서를 찾아 직접 신고했다. 한 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힘찬은 2018년 7월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 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2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는 이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재판이 진행중일 때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비판을 받기도 했다.

힘찬은 2012년 B.A.P 멤버로 데뷔했다. B.A.P 한류 아이돌로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모았지만, 2018년 8월 멤버 2명이 탈퇴했고, 이듬해 남은 멤버들의 소속사 전속 계약이 끝나면서 사실상 해체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