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변호사 법정 증언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김정태 당시 하나금융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 ‘성남의뜰 컨소시엄’ 무산을 막아줬다는 말을 들었다는 남욱 변호사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성남의뜰은 하나은행과 화천대유자산관리가 구성한 대장동 개발 컨소시엄이다.

25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는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남 변호사는 증인으로 출석해 “김만배가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이 김정태 당시 하나은행 회장에게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해서 (화천대유와의) 컨소시엄이 깨질 뻔했는데, 상도 형이 하나금융 회장에게 전화해서 막아주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나서 하나은행이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남도록 청탁했고, 그 대가로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 씨에게 성과급 등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 당시 호반건설은 다수 은행사가 참여하는 그랜드 컨소시엄을 구상했다. 여기에 하나은행도 참여시키려 했지만, 곽 전 의원이 나서서 이를 막았다는 것이다.

곽 전 의원은 “하나은행에 청탁한 사실 자체가 없어 뇌물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정영학 회계사에 이어 남 변호사도 곽 전 의원의 주장과 배치되는 증언을 하고 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