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동북방 공역 접근 후 이탈"
공군 F-15K가 출격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공군 F-15K가 출격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24일 독도 동북방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을 연이어 침범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km에서 KADIZ에 진입해 동해상으로 이동했다. 이후 9시 33분께에 KADIZ 북쪽으로 이탈했다. KADIZ는 영공 침입을 방지하기 위해 영공 외곽에 설정한 공역으로, 영공은 아니다.

KADIZ를 이탈했던 중국 군용기는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해 동해 북쪽 KADIZ에 재차 진입했다. 10시 15분경에 독도 동쪽으로 KADIZ를 이탈했다.

합참은 오후 3시 40분께에도 카디즈 외곽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6대(중4, 러2)를 재포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영공 침범은 없었다.

합참은 "카디즈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하여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