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광역단체장 후보 재산 평균 25억"
강용석 경기도지사 후보 토지 재산 가장 많아

부동산 기준 상위 10명 평균 신고액 55억3000만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평균 재산이 25억원 가량으로 나타났다. 재산 중 대부분을 부동산이 차지하고 있었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후보자 42명의 신고재산을 분석한 결과 후보자 평균 재산은 1인당 25억2000만원이며, 부동산이 전체 신고 재산 중 84%이상인 21억2000만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후보자들의 예금 등 비(非)부동산 재산도 4억원에 달했다.

부동산 기준 상위 10명의 평균 신고액은 55억3000만원으로, 전체 국민 가구 당 평균 부동산재산(3억7000만원)의 15배에 가까웠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후보는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로 총 재산 225억3000만원이었고, 부동산이 170억6000만원을 차지했다. 김은혜 후보는 서울 강남구에 연립주택 한 동과 159억원 상당의 상업용 빌딩 등을 신고했다. 경기도지사 선거 상대방인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강남구 아파트 한 가구를 소유하고 있었다.

강남 3구(강남구·서초구·송파구)에 본인 또는 배우자가 소유한 부동산이 있는 후보는 7명(17%)이었다. 전북도지사에 출마한 조배숙 국민의힘 후보는 서초구에 주택 2가구를 본인 명의로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는 6명으로 전체 후보의 14%를 차지했다. 국민의힘 4명, 더불어민주당 1명, 정의당 1명이었다. 상가·빌딩 등 비주거용 건물을 소유한 후보자는 10명(23.8%)으로 충북도지사에 출마한 김영환 국민의힘 후보는 서울 종로구에 46억원 상당의 상가 3개를 신고했다.

토지는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25억3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토지 면적 기준으로는 대구시장에 출마한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5만1087㎡로 가장 컸다.

경실련은 “일부 광역단체장 후보는 집값 상승에 따라 불로소득을 누렸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들이 무주택 서민의 주거 불안을 제대로 해소할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고 주장했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